김영일 교육컨설팅

입시정보 입시뉴스

입시정보

입시뉴스

교육 100년의 철학으로 교육컨설팅을 이끌어 온 김영일교육컨설팅입니다.



      • 2021 수시 경쟁률 서울대(최종) 5.68대1 ‘2년연속 하락’.. 지균 작곡(이론) 펑크
      • 2020-09-25 20:09:00 인쇄


    의예 지균 3.35대1, 일반 9.21대1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1 서울대 수시경쟁률이 작년보다 하락했다. 25일 오후6시 마감한 2021수시모집에서 서울대는 5.68대1(2447명/1만3903명)을 기록했다. 2020 최종경쟁률 6.86대1(2495명/1만7111명)과 비교하면 지원자가 3000명 이상 줄었다. 수시 모집인원 자체가 줄었음에도 경쟁률이 하락으로 이어졌다.

    서울대의 6년간 수시경쟁률은 2016학년 7.46대 1(2369명/1만7684명), 2017학년 7.47대1(2407명/1만7977명), 2018학년 7.2대1(2496명/1만7978명), 2019학년 7.24대1(2498명/1만8084명), 2020학년 6.86대1(2495명/1만7111명), 2021학년 5.68대1(2447명/1만3903명)을 기록했다. 2017학년 상승, 2018학년 하락, 2019학년 상승에 이어 2년 연속 하락이다.

    지균은 761명 모집에 2352명이 지원해 3.09대1, 일반은 1686명 모집에 1만1551명이 지원해 6.85대1의 경쟁률이다. 지균과 일반 모두 하락했다. 

    자연계열 최고 선호 모집단위인 의예는 지균에서 3.35대1(37명/124명), 일반에서 9.21대1(68명/626명)을 기록했고, 경영은 지균에서 2.52대1(21명/53명), 일반에서 5.52대1(50명/276명)을 기록했다. 

    <최종 지균 3.09대1 ‘하락’.. 작곡(이론) 미달>

    지균은 761명 모집에 2352명이 지원, 3.0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디자인과로 2명 모집에 37명이 지원해 18.5대1의 경쟁률이었다. 사회학과8.14대1(7명/57명) 국어교육과6.6대1(5명/33명) 산업공학과5.86대1(7명/41명) 서양화과5대1(2명/10명) 순으로 톱5였다.

    지균에서 미달인 곳은 작곡(이론)으로 2년 연속 미달을 기록했다. 2명 모집에 1명이 지원한 결과다. 작곡(작곡)1대1(1명/1명) 지구과학교육과1.17대1(6명/7명) 기악(현악)1.33대1(3명/4명) 공예과1.5대1(2명/3명)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의예과는 3.35대1(37명/124명)로, 전년 4.13대1(30명/124명)보다 하락했다. 경영은 2.52대1(27명/68명)로 전년 3.04대1(27명/82명)보다 하락했다. 

    <최종 일반 6.85대1 ‘하락’.. 성악과 30.63대1 ‘최고’>

    일반은 1686명 모집에 1만1551명이 지원, 6.8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성악과로 24명 모집에 735명이 지원했다. 디자인과23.83대1(6명/143명) 서양화과21.32대1(19명/405명) 조소과20.89대1(18명/376명) 사회학과14.8대1(10명/148명) 순으로 톱5다.

    경쟁률이 가장 낮은 모집단위는 기계공학전공으로, 57명 모집에 184명이 지원해 3.23대1이었다. 화학생물공학부3.45대1(47명/162명) 경제학부3.73대1(64명/239명) 산림과학부3.88대1(24명/93명) 작곡(이론)4대1(6명/24명)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의예는 9.21대1(68명/626명)로 전년 7.97대1(75명/598명)보다 상승했다. 경영은 5.52대1(50명/276명)로 5.68대1(50명/284명)보다 하락했다. 


    확대이미지



    <저작권자©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