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일 교육컨설팅

입시정보 입시뉴스

입시정보

입시뉴스

교육 100년의 철학으로 교육컨설팅을 이끌어 온 김영일교육컨설팅입니다.



      • 10월 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20-10-27 10:10:49 인쇄


    국94점, 수(가) 92점, 수(나) 75점.. 서울교육청 주관, 참고사항으로만 활용해야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27일 시행하는 2020 10월 모의고사(2021학년 10월 학평, 전국연합학력평가)의 등급컷은 어떻게 나올까. 10월 학평의 특징은 수능직전 치르는 마지막 학평으로 그간 치러진 서울교육청 주관 3월 모의고사(학평), 경기교육청 주관 4월 모의고사(학평), 인천교육청 주관 7월 모의고사(학평)와 달리 전 범위에서 문제가 출제되고, 수능 직전 마지막 실전연습의 장으로 활용된다는 점이다. 그간 학평들에서는 이뤄지지 않던 제2외국어/문도 아랍어Ⅰ과 베트남어Ⅰ을 제외하면 응시할 수 있다.
     
    주의할 점은 ‘학평’은 ‘모평’과 달리 수능 출제경향을 엿보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다. 모평은 수능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출제하고 재수생도 시험에 투입돼 실제 수능의 예비고사 성격을 갖고 있지만, 학평은 교육청이 주관하며 재학생만을 대상으로 실시해 수능과의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다. 시험형태가 수능과 동일하다는 점에서 실전연습의 기회로 삼긴 충분하지만, 시험결과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여서는 곤란하다는 의미다. 직전 모의고사였던 9월모평에서 존재했던 재수생/반수생 등이 제외된 점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표준점수/등급이 잘 나올 가능성이 높지만, 일희일비해서는 곤란하다는 이야기다.

    <최근 2년간 10월 학평 1등급컷은>

    지난 2년간 10월 학평의 고3 1등급컷을 비교해보면 지난해 치른 2020학년 10월 학평에서는 수(나)의 난이도가 높아졌다. 수(나) 1등급컷 원점수는 2019학년 80점에서 2020학년 75점으로 낮아졌다. 표준점수로 비교하면 2019년 136점에서 2020학년 142점으로 높아졌다.

    등급컷 원점수가 낮다는 것은 그만큼 시험 난이도가 높아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에도 불구하고 1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대로 표준점수는 높을수록 어려운 시험으로 분석된다.

    국어와 수(가)의 경우 원점수는 2019학년 각 88점에서, 2020학년 각 94점 92점으로 높아졌다. 표준점수는 국어는 131점에서 130점으로 낮아지고, 수(가)는 126점에서 128점으로 높아졌다. 원점수로 비교 시 국어와 수(가) 모두 전년 대비 다소 쉬워진 것으로 보인다. 표준점수의 경우 국어는 난이도가 하락하고, 수(가)는 전년 대비 표준점수가 높아졌지만 비슷하거나 다소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

    <모의고사 어떻게 활용하나>

    10월 학평의 성적은 한 달 전 치러진 9월 모평에 비해 잘 나올 가능성이 높다.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재수생과 반수생이 시험에 응시하지 않기 때문이다. 1년에 4번(3월, 4월, 7월, 10월) 실시하는 교육청 주관 학평은 재학생만을 대상으로 하는 시험이다. 재수생이 전면 투입되는 6월모평과 9월모평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낮을 수밖에 없다.

    재수생이 없는 배경을 고려하면, 성적이 다소 올랐다고 해서 방심하는 것은 금물이다. 자신감을 갖고 수능에 응하는 것은 좋지만, 그간 이어온 공부방법 등을 바꾸는 것은 추천하기 어렵다. 수능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성적의 상승/하락에 예민하게 반응하기보다는 공부방법을 이어나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10월 학평의 출제경향을 두고 수능의 난이도를 예상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6월 모평과 9월 모평마저도 수능과 엇박자가 생기는 일이 종종 있는 상황에서 학평의 출제경향은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무방하다.

    2016학년 수능의 경우 모평과 수능의 대표적 엇박자 사례다. 2016학년 6월 모평의 영역별 1등급컷은 국어A 98점, 국어B 100점, 수학A 96점, 수학B 95점, 영어 100점이었고, 9월 모평의 1등급컷은 국어A 100점, 국어B 97점, 수학A 96점, 수학B 100점, 영어 100점이었다. 100점이어야만 1등급을 받을 수 있었던 영역이 상당수 존재해 쉬운 수능을 예상하게 했다. 하지만 막상 수능은 달랐다. 2016학년 수능 1등급컷은 국어A 96점, 국어B 93점, 수학A 96점, 수학B 96점, 영어 94점이었다. 모평과 수능의 주관기관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으로 동일함에도 9월 모의고사와 수능은 원점수 기준 국어A 4점, 국어B 4점, 수학B 4점, 영어 6점의 1등급컷 차이가 있었던 셈이다.


     
    <저작권자©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