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일 교육컨설팅

입시정보 입시뉴스

입시정보

입시뉴스

교육 100년의 철학으로 교육컨설팅을 이끌어 온 김영일교육컨설팅입니다.



      • [뉴스] `외고 개편안' 교과부 문답-2(끝)
      • 2009-12-10 14:12:39 인쇄

    --누구 의견을 수렴했나.
    ▲최대한 각계에서 다 들었다.
    --정원 축소 규모가 연구팀이 제시한 과학고 규모에서 후퇴한 이유는.
    ▲과학고 특성 때문이다. 과학고는 실험, 실습이 많고 개별학급이 많다는 점이
    외고와 달라 굳이 과학고 규모로까지 축소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판단했다.
    --사회적 배려 대상자 전형을 확대했지만 올해 외고나 자율고 입시를 보면 지원
    자체가 별로 없다.
    ▲사회적 배려 대상자 인원은 사립외고의 경우 2013년까지 단계적으로 15-20%까
    지 늘린다는 것이다. 종합 검토할 때 한 번 더 논의하겠다. 지원이 저조했던 것은
    지난 6월 전형이 신설돼 모르는 경우가 많았고 수업료 지원이 불명확했기 때문이다.
    전체적으로 30%의 지원풀이 있어 지원자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본다. 기초생활수급자
    는 등록금을 전액 지원하고 나머지에 대한 대책도 단계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독서실적을 반영하면 다른 고액과외를 유발할 수 있다.
    ▲중학교 생활기록부에서 선행학습 요소 등을 배제할 방침이다. 지금은 반영하
    지 않는 독서활동 항목을 훈령을 개정해 넣을 계획이다. '사교육 영향평가제'도 도
    입된다.
    --독서기록 등 기재하려면 교사 업무 부담이 커질 텐데.
    ▲지금은 어느 나라보다 충분한 학생기록을 만들고 있다. 독서활동에 대한 방과
    후 기록 등이 있으니까 평가에 부족함이 없을 것으로 본다.
    --일반계고의 무학년제, 학점제 운영 등은 대입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
    ▲자율형 공.사립고부터 시범 실시한다. 이를 거쳐 일반학교에 전면실시하는 쪽
    으로 계획을 세웠다.
    --무학년제, 학점제 도입하면 유급도 가능한가.
    ▲자율고는 학생이 학교를 선택하는 만큼, 해당 학교가 관련 규정을 공고하면
    가능하다. 그러나 일반고 적용은 여러 가지를 따져 신중하게 도입한다. 시기는 아직
    알 수 없다.
    --외고들이 추천서, 계획서 등을 이용해 우수 중학교 출신을 우대할 가능성은.
    ▲대학은 자율로 하지만 특목고 입학사정관제는 시도교육감이 개별 매뉴얼을 갖
    고 한다. 내년 1월까지 초안을 마련해 교육청과 논의한 뒤 학교장 추천 등을 어떤
    방식으로 할지 결정하겠다.
    --면접에서 어떤 형태로든 특정 지식을 물어볼 수 있는데.
    ▲그런 부분의 점수화는 신중해야 할 것이다. 가이드라인을 지켜야 한다.
    --'외고 폐지론' 핵심은 학생선발권이다. 초점을 교묘하게 피해간 것 아닌가.
    ▲자기주도학습 전형이라는 것이 미사여구로 비칠 수도 있지만, 내년 초 구체화
    과정을 거치면 달라질 것이다. 외고뿐 아니라 과학고, 국제고도 모두 하는 것이다.

    --규정이나 법을 어기면 어떻게 되나.
    ▲5년 단위로 평가한다. 위반 시 모집정지 조치까지도 가능하다. 지금 있는 법
    으로도 가능한 부분이다.
    --외국어 중점교육을 하면 수업시수가 늘어나나.
    ▲늘어나지 않는다.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3개 언어를 배웠는데 2개 언어를 더
    집중적으로 배우게 한다는 것이다.
    --당정 협의는
    ▲원내대표와 장관이 참석한 고위당정협의에서 합의했다. 적어도 여당에서 이번
    안과 다르게 간다면 또 다른 의사결정을 해야 할 것이다. 적극 지지하겠다고 합의한
    사항이다.
    --정두언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당정협의에서 분명히 합의한 사항이다.

     

    jslee@yna.co.kr
    (끝)

d-